Home | 직원로그인
영문싸이트 중문싸이트 일본어싸이트 러시아어싸이트 병원경영공시 청렴도결과페이북바로가기

 > 진료안내 > 의료원소식

고객센터

환자권리장전
고객의소리
의료원소식
입찰정보
채용정보
지역주민 의견수렴

의료원소식

의료원소식

[건강칼럼] 건강수명을 연장하려면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박성우 작성일19-05-09 10:48 조회249회 댓글0건

본문

손병관 청주의료원장


건강수명을 연장하려면

걷기·국민체조 생활화해야, 치아건강 위한 양치질 중요

 

계절의 여왕이라는 5월이지만 우리에게는 가정의 달이라는 말이 더 친근하게 다가온다. 어린이 날, 어버이 날, 스승의 날, 부부의 날 등이 들어 있어 가정의 달이라고 하겠지만, 특별히 나이 들면서 어버이에 대한 생각이 자주 나고, 그것도 이미 이 세상에 계시지 않는 것을 알면서도 그러는 것은 많은 자식들이 갖는 잘 해드리지 못했다는 공통의 후회 때문일 것이다. 그래서 고등학교 때 배운 사자성어 ‘풍수지탄(風樹之嘆)’이나 소반의 조홍시를 보고 '품어가 반길 이 없을세 글로 설워하노라'라고 읊었던 시인의 글이 더 다가오는지 모르겠다.

 

100세 시대를 말하며 누구나 100세까지 행복을 누릴 수 있을 것 같은 생각과 그런 내용의 노래가 유행하기도 했다. 그러나 의료원장으로 5년 가까이 일하면서 오래 사는 것이 현실적으로는 꼭 행복한 것은 아니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 어르신 본인의 삶의 질 문제와 친구들과 이야기 하며 나이든 어르신을 어떻게 모시는 것이 잘 하는 것인지, 그 문제로 인한 가족 구성원간의 갈등, 경제적인 문제 등의 심각성을 자주 느꼈기 때문이다.

5년 전 부임했을 때 걸어오시던 분들이 의료원 입구 계단을 오르기가 힘들어지고, 서로 인사하고 대화까지 하시던 분들이 언제부터인가 표정이 바뀌고 눈빛이 달라졌고, 병실에 계시다가 요양병원이나 요양원으로 가셨다가 다시 오시기도 하지만 오랫동안 안 보이시는 분들도 적지 않다.

복지가 좋아졌다고는 하지만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이 건강복지임을 생각할 때 노인의학 분야에 더 적극적인 투자와 연구가 필요함을 절감한다.

실제로 평균수명과 건강수명의 차이가 8-9년이 된다는 것은 그 긴 기간이 의료기관을 전전하며 병상에서 보내는 낮은 질의 삶이라는 생각을 할 때 더 그렇다. 이 8-9년의 긴 시간을 줄이는 방법을 일상생활에서 할 수 있는 것을 알아본다.

가장 강조하고 싶은 것이 ‘걷는 것’이다. 숨이 조금 가쁠 정도로 걷기를 권하나 그냥 감당할 수 있을 정도로도 걷기를 권한다. 노인을 대상으로 교육할 때 '걷는 것이 만병통치 약'이라고까지 이야기한다. 걷는 것은 노인들이 가장 무서워하는 치매 예방에도 효과가 있다고 밝혀졌다.

두 번째로 강조하고 싶은 것이 '국민체조'다. 주변 사람들 중에 허리, 목, 팔다리가 아프다고 하며 앉거나 일어설 때 '아이구' 하는 소리를 자주 듣는다. 이럴 때 나는 '국민체조'를 강조한다. '보건체조'라고도 하지만 모든 국민이 다 해야 한다는 의미에서 '국민 체조'라는 말을 더 좋아한다.

오랜만에 운동을 하다가 힘줄이 끊어졌다느니 골절이 되었다느니 숨이 차서 쓰러졌다느니 하는 말이 다 평소에 이 국민체조를 안 하기 때문이라고까지 강조한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흔한 병이 잇몸질환이다. 또한 치과질환은 한 번 생기면 절대로 회복되지 않는 것이 특징이라는 말을 치과 과장으로부터 들었다. 그러나 다행스럽게도 치과 질환의 예방은 이 닦기가 전부라고 한다. 건강한 치아가 오복 중의 하나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치과 질환이 많고 또 괴로운 것인데 이만 열심히 닦으면 된다고 하니 다행이다.

우리가 알고 있는 대로 하루 적어도 3번, 식사 후 3분 이내, 그리고 한 번 닦는 데 3분 이상 이 닦기를 실천하자. 그것이 복을 누리고 임플란트 등 치과 진료에 드는 거금을 절약하는 방법이니 미룰 이유가 없다.

건강보험이나 건강 예방 측면에서 우리나라는 세계 어느 나라보다 좋은 나라다. 미국 대통령마다 우리나라의 건강 보험 제도를 도입하려고 시도했지만 성공하지 못 했다.

나는 현대의학의 꽃은 예방의학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국가에서 실시하는 국가검진, 예방접종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질병을 예방하고 또 조기에 발견해 치료받고, 검진이 정상으로 나오면 자신감 속에서 나오는 삶의 질 향상, 이 모든 것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이런 것들에 더하여 공공보건의료 발전 계획이 더 구체적으로 논의되고 있는 데 그에 대한 기대도 크다,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라는 속담으로 요약하며 강조하고 싶다. 건강을 잃고 만시지탄(晩時之歎)을 하지 말고 지금 당장 하자. 아는 것과 하는 것은 전혀 다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싸이트맵
병원소개 이용안내 진료안내 입원안내 고객센터 공공보건의료 관련배너
  • 충청북도 해외의료
  • 청탁금지법 통합검색
  • 독감인프루엔자 접종안내
  • 부패행위 채용비리신고
개인정보처리방침 영상정보처리기기운영관리방침 환자권리장전 이메일주소수집거부